>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수소차 핵심부품「수소연료전지」최초 수출

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까지 수출품목 확대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09.16

9월 16일 부산항에서 넥쏘용 수소연료전지 4기가 첫 수출되었다.

 
금번 수출되는 수소연료전지는 수소차인 넥쏘에 탑재되는 모델로 스위스의 수소저장 기술 업체인 ‘GRZ 테크놀로지스’ 및 유럽의 에너지 솔루션 스타트업에 제공되어 친환경 발전분야에 활용될 예정이다.


‘GRZ 테크놀로지스’ 등 2개 업체는 1년간 현지에서 성능검증 테스트를 추진할 예정으로 22년부터 수출이 본격 개시 될 것으로 전망된다.


금번 수소연료전지 수출은 완성차가 아닌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첫 해외 수출로서 그린뉴딜 분야의 새로운 수출시장을 개척하는 의미있는 진전이다.


수소연료전지는 내연기관차의 엔진에 해당하고, 수소차 가격의 50%를 차지하는 수소차 핵심부품으로서 친환경 에너지·그린 모빌리티 분야에서 폭넓게 활용 가능하다.


우리기업은 수소연료전지 핵심기술인 효율, 내구성 등 측면에서 최고수준의 기술을 확보하고 있다.
 

넥쏘용 수소연료전지는 산업부 R&D지원과 민간 노력이 축적된 성과물로서 이번 수출은 지난 수소트럭 수출에 이어 우리기술력을 친환경 선진시장인 유럽에서 다시 한번 입증한 것으로 평가된다.


정부는 수소승용차, 수소트럭에 이어 수소연료전지를 핵심수출상품으로 육성하여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 및 그린뉴딜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코로나 19에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내연기관차 수출과 달리 수소승용차 수출은 오히려 증가하였고, 지난 7월에는 트럭기술 강국인 유럽으로 수소트럭을 수출하는 성과를 창출하였다.


수소연료전지는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 가능하여 금번 수출은 에너지·선박 등 다양한 친환경 시장을 빠르게 선점하는 기폭제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이번 수출은 국내에서 생산된 수소연료전지가 해외 발전용으로 수출되는 최초사례로서 친환경 에너지 기술강국으로 도약하는 발판 마련한다.


현대차는 금번 수출이외에도 20여개 업체와 수소연료전지 판매협상을 진행 중이다.

 
산업부는 “수소연료전지 시장은 국제표준도 없는 태동단계로 경쟁국보다 빠르게 선점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언급하고,


“수소연료전지를 그린뉴딜의 핵심동력으로 육성하기 위해 성능개선 노력과 함께 다양한 수소차 수출모델 상용화를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 길쭉한 포도 ‘스텔라’ 중부권..
   광주시, ‘2020 음식문화포럼’ 온..
   서울시, 산지 직송 농산물로 전통시장..
   코로나19로 지친 일상, 생활 속 공..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