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디지털 전환 시대의 사회문제, 정보통신기술(ICT)로 해결한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0.16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10월 16일(금) 오전 서울 상공회의소에서 ICT 사회이슈 발굴단 출범식을 개최하고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디지털 전환 시대의 사회문제 해결 방안을 논의하였다.


ICT사회이슈발굴단은 방송통신위원회ㆍ여성가족부ㆍ소방청ㆍ경찰청 등 관계부처, 기술 수요기관 및 연구개발(R&D)․정책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며, 경제ㆍ사회의 디지털 전환이 일상생활 전반으로 확산되면서 발생하는 사회문제를 도출하고, 정보통신기술 연구개발(ICT R&D)을 통한 문제 해결방안을 논의하는 정책협의체이다.

 
과기정통부는 인공지능(AI), 가상/증강현실(AR/VR)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하여 4대 공공분야(국민생활, 재난안전, 복지증진, 도시환경)의 국가ㆍ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20년 예산 총 70억원 규모의 정보통신기술(ICT) 기반 사회문제 해결 연구개발(R&D) 사업을 올해 신규 착수했으며,

 
관련부처ㆍ기관 수요를 바탕으로 디지털성범죄 대응기술, 실감형 소방훈련 콘텐츠, 비접촉식 치매 선별기술 과제 등을 현장실증과 연계하여 추진중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사회문제해결형 연구개발(R&D) 진행현황을 점검했으며,

 
특히, 올해 초 ‘n번방 사건’을 계기로 방통위, 여가부등의 긴급수요를 반영하여 추진 중인 디지털 성범죄 대응기술 개발 경과를 공유하고, 수요기관의 요구사항과 연구현장 애로사항도 청취하였다.
 

과기정통부는 오늘 회의에서 논의된 사항과 제기된 의견을 반영하여 부처내의 기존 사회문제해결 연구개발(R&D) 사업과 연계한 4대 공공수요 분과별 사회문제 뱅크를 구성하고, 관계부처ㆍ수요기관 간 협업을 바탕으로 ’21년도 신규 연구개발(R&D) 과제를 기획할 예정이다.


회의를 직접 주재한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급속한 사회변화 속에서 디지털 성범죄 등 새로운 사회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이에 대응하기 위한 정보통신기술(ICT)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라면서,

 
“재난대응, 안전한 삶 보장, 사회적 약자 보호 등 국민 삶의 질 향상 및 포용국가 선도를 위해 관계부처, 시민단체 등과 협력을 강화하고, 사회문제 해결형 연구개발(R&D)에 대한 투자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알고 싶은 귀농귀촌 정보, 맞춤형으로..
   덜 혼잡하고 안전한 여행지 추천 받으..
   한국의 수소경제 러시아 진출 본격 논..
   북촌 백인제가옥서 특별한 <공감> 음..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