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코로나19 9개월, 앞으로의 방향을 모색한다.

코로나19 대응 중간평가 및 장기화 대비 공개토론회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0.27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은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와 함께 10월 27일(화) 대한상공회의소(서울시 종로구 소재)에서 “코로나19 9개월, 지금까지의 성과와 앞으로의 과제”를 주제로 「코로나19 대응 중간평가 및 장기화 대비 공개토론회(이하 포럼)」을 개최하였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하여, 그간 우리나라의 대응 성과를 분야별로 평가하고, 장기적인 방역·의료 전략을 재정립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의 기준과 내용을 개편하는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되었다.


코로나19 유행 상황을 고려하여, 포럼 현장 참석은 초청 기자단으로 제한하고, 대신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청 공식 유튜브 채널, KTV 국민방송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한다.


이번 포럼은 1부(주제발표)와 2부(개별·종합토론)로 구분하여 진행하며, 먼저, 1부는 방역, 의료, 사회 각 부문별 대응에 대해 3명의 주제 발표로 시작된다.


김동현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사회의학교실 교수는 조기진단과 접촉자 관리, 효율적 치료, 마스크 등 개인 보호 장비와 공중보건 인프라가 우리나라의 코로나19 대응 성과에 기여했다며, 앞으로는 과학적인 평가와 전망 체계를 마련하고, 역학조사와 접촉자 관리 체계를 재정립하며, 범부처·민관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주영수 국립중앙의료원 기획조정실장은 최근 수도권 유행 사례를 중심으로 코로나19의 임상적, 역학적 특성과 그간의 수도권 공동대응 현황을 설명하고, 앞으로의 개인·사회 방역 전략과 중환자 진료를 위한 병상·인력 확보, 사망자 최소화 전략 등의 논의 주제를 제시하였다.


권순만 서울대학교 보건대학원 교수는 이제는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의 위험’(acceptable risk)이라는 개념을 받아들이며, 경제를 비롯한 다른 부문이나 코로나19가 아닌 다른 질환에 대한 영향을 모두 포괄하는 관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으로, 2부에서는 이윤성 한국보건의료인국가시험원 원장이 좌장을 맡아, 각 유관학회별로 참석한 5명의 토론자*와 함께 방역, 의료 대응뿐 아니라, 코로나 우울에 따른 국민 정신건강, 노인 등 취약계층 돌봄 문제, 위기 커뮤니케이션 등의 주제에 대해 다각적으로 토론하였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김강립 총괄대변인(보건복지부 제1차관)은 이날 토론회를 통해 “이제는 코로나19와의 장기전에 대비해야 하는 만큼 보다 지속 가능하고 효과적인 방역을 지향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방역과 의료, 사회 각 부문의 대응은 서로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큼, 이 모든 분야를 종합적으로 살필 때 우리나라가 지속 가능한 장기 대응체계를 구축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인체삽입 의료기기용 나노발전소자 등 ..
   적극적인 규제개선과 민·관 역량 결집..
   광양항 암초제거로 안전한 길목 만든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지속가능한 해..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