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중앙아 최대 교역국 카자흐스탄과 경제협력, 과학기술·보건의료·농업환경·문화교류 분야로 확대

제9차 한-카자흐스탄 경제공동위원회 화상회의 개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1.18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11월 17일(화) 아탐쿨로프 카자흐스탄 산업·인프라개발부 장관과 양국의 경제부처 고위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제9차 한-카자흐스탄 경제공동위원회(이하 공동위)를 화상으로 개최하고, 양국 간 무역·투자, 산업·에너지, 과학기술, 보건의료, 농업·환경, 문화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실질적인 경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다.


금번 회의는 코로나19 상황에서 신북방 3개국(우즈벡, 카자흐, 투르크)과 경협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대응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시리즈로 진행하고 있는 3개 공동위 중 두 번째로 진행되었다.
 

성 장관은 모두말씀에서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에도 불구하고 양국의 적극적 협력의지에 힘입어 화상방식을 통해 카자흐스탄 대표단을 만나게 되어 더욱 의미가 있다면서,


금번 회의가 양국이 그간 쌓아온 상호 신뢰와 협력의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 지향적이고 건설적인 협력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공동 번영의 성과를 만들어가는 제도적 기반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먼저, 양국은 우리의 우수한 기술과 카자흐스탄의 자본을 결합한 대표적 협력사업인 “현대차-아스타나모터스사 자동차 협력사업”이 금년 10월 알마티 공장 준공식으로 성공적으로 안착되었다고 평가하고,


동 공장에서 생산된 자동차가 중앙아 지역으로 수출되어 한국의 부품수출과 카자흐스탄의 일자리 창출 효과가 큰 상호 호혜적인 경제협력 사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을 계속하기로 합의하였다.


합금철 전기로 공장 건설 및 개보수, 카자흐스탄 내 CNG 충전소 추가 건설 등 신규로 개발되는 양국 공동 협력 프로젝트의 성과를 제고하기 위해 더욱 긴밀히 협력해 가기로 하였다.

 
양국은 코로나19 공동 대응을 위해 보건 및 디지털 분야 협력이 더욱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동 분야의 협력사업을 확대해 나가기로 하였다.


한국 기업이 설립한 알마티 씨젠랩이 카자흐 정부가 지정한 PCR 검사기관으로서 코로나19 진단 서비스 및 진단키트를 제공하는 등 카자흐스탄의 코로나 극복에 크게 기여했음에 주목하고,


금년 11월 개최 예정인 제2차 한-카자흐 보건의료 워킹그룹을 통해 양국 간 의약품 협력 및 감염병 대응협력을 강화하고 계속해서 코로나19에 공동 대응해나가기로 했다.


아울러, 지난해 4월 정상순방 조치로 체결된 양국간 IT 협력 의향서를 토대로 IT 컨설팅, 기술교류 및 빅데이터 등 디지털 분야 협력을 발전시켜가기로 하였다.


또한, 양국은 세관 절차 혜택을 부여하는 상호인정약정(AEO MRA) 이행, 무역보험 지식공유 프로그램(KSP) 지속 추진을 통해 양국 간 교역 확대는 물론 카자흐스탄의 수출경쟁력 강화를 위해서도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가기로 합의하였다.


양측은 중소기업 기술교류, 인프라, 스마트팜, 하수처리, 문화교류, 기록관리, 방산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협력방안을 논의하였으며, 우리측은 투자금 미회수 등을 포함한 우리기업의 애로 해소를 위해서도 카자흐 정부의 적극적 관심과 협조를 당부하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무료 개방 공공저작물 활용 효과 ‘톡..
   ‘20.10월말 미분양 전국 26,7..
   10월 주택 인·허가 3.3만 호, ..
   해외 젊은 세대, <범내려온다> 춤 ..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