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제6차 한-불 신산업 기술협력 포럼」화상으로 개최

포스트 코로나 시대, 그린·바이오분야 협력방안 논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1.23

산업통상자원부는 프랑스 경제재정부와 공동으로 11월 23일 「제6차 한-불 신산업 기술협력 포럼」을 화상으로 개최하였다.


본 포럼은 그간의 공동R&D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협력 파트너 발굴 및 협력과제를 도출하는 자리로, 2014년 당시 재정경제부 장관이었던 프랑스 마크롱 대통령의 제안으로 시작되어 올해로 6차를 맞이하였다.


그간 양국 정부는 자율차, 디지털 헬스케어, 디스플레이, IT융합 등 6대 분야 총 14개 과제에 약 315억원을 지원하여, 신시장 개척, 혁신제품 개발 등의 성과를 창출하고 있다.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한 어려운 여건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진행을 통해 국내 106개, 프랑스 59개 기업, 연구소, 대학 등이 머리를 맞대어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신산업 분야의 기술협력 활동을 지속해 나간다는데 의미가 있다.

 
포럼에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양국의 협력 전략에 대해 공유하고, 그간 진행되었던 협력 사업들의 평가, 신규 협력 아이디어를 제안하는 자리를 가졌다.

 
특별연사 세션에서는 프랑스 대표 에너지기업 ‘토털(TOTAL)社’ Alban d’hautefeuille 총괄이사가 프랑스의 해상풍력 기술과 한국 그린뉴딜 정책과의 연계방안에 대해 발표하였고,

 
코로나19 진단키트 국내 수출기업 ‘바이오니아社’ 박한오 대표는 코로나19 위기 속 양국 협력이 필수적인 바이오 세부 기술 분야를 제시하였다.

 
협력 세션에서는 한-불 공동R&D프로그램 지원현황 소개와 함께 최근 종료된 공동R&D과제의 성공사례를 공유하였다.

 
① ‘(韓)Kosyas’-‘(佛)SECLUDIT’는 ‘클라우드 서비스 기반 보안정보 관리 시스템’을 성공적으로 개발하여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향후 年20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달성하였으며,
 

② 한국의 ‘㈜에이샛’은 프랑스 ‘Eutelsat SA’와 ‘Quantum’ 등 차세대 위성 대응모뎀을 ‘19년 세계최초로 개발하여, 조만간 컨소시엄 구성원이자 최대 수요처인 ’Eutelsat‘ 납품 등 시장 선점을 앞두고 있다.


③ ‘㈜웨이티즈’는 ‘17년부터 프랑스 ’FAAR Industry‘와 자율주행차용 통신 데이터 처리기술을 개발하였으며, 과제 종료(’20.10월)와 함께 V2X분석 시스템 라이센스를 판매하여 향후 매출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충남, ‘교통약자 특별교통수단 호출 ..
   강원마트 롯데ON 입점기념 설맞이 특..
   제주민속자연사박물관 설맞이 비대면 체..
   서울시와 배달의민족, 안심일터 조성을..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