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겨울방학, 돈의문박물관마을 비대면 체험과 함께!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2.01


서울시는 겨울방학을 맞아 코로나로 야외 활동이 어려운 어린이를 위해 온라인 전시를 관람한 후, 재미있는 만들기 체험을 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12월 1일(화)부터 참여자 830명을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모든 프로그램은 무료로 진행된다.

 
이번 프로그램은 코로나19로 집 안에서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들이 올해 개편된 돈의문박물관마을 신규 전시를 관람하며 체험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 박에스더와 만들어보는 나의 타임라인(300명) : 서양의술을 익힌 최초의 여의사 박에스더의 집 전시를 보며 박에스더가 살았던 시대를 살펴본다. 활동지로 박에스더의 생애를 함께 공부하면서 나만의 인생계획을 세우고 이를 북아트로 제작해본다.


◆ 수집가의 사물읽기(500명) : 시민수집가의 수집품이 전시된 시민갤러리를 둘러보고, 수집가와 사물에 얽힌 이야기를 들어본다. 청사진으로도 불리는 ‘시아노기법’으로 나에게 의미 있는 사물을 직접 찍어본다.


◆ 우리 가족 디저트(30명) : 송월당 빵집 전시된 옛날부터 인기 있던 빵들을 살펴보고, 근현대 제과의 흐름을 살펴본다. 가족과 함께 직접 소보로빵을 만들어보며, 디저트 상차림도 완성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각각 3차시로 구성되어 있다. 각 프로그램의 1차시는 돈의문박물관마을 유튜브로 공개되어 누구나 시청할 수 있으며, 2~3차시는 선착순으로 모집한 신청자에 한해 화상회의 플랫폼 줌(ZOOM)으로 교육생들과 실시간 소통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신청자에게는 수업 전 온라인 링크와 재료꾸러미가 발송된다.

 
체험 프로그램이 완료된 후에는 교육생들이 만들어낸 결과물을 돈의문박물관마을 내에 위치한 각 전시관에 전시하여 마을을 방문한 시민들에게도 공개한다.

 
참여대상은 8세 이상의 어린이 포함 가족으로, 참가비는 무료이다. 모집기간은 12월 1일(화)~14일(월) 2주간이며, ‘서울시공공예약시스템(yeyak.seoul.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김경탁 서울시 문화정책과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집 안에서 오랜 시간을 보내는 어린이들이 겨울방학을 알차게 보낼 수 있는 전시 연계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며, “이번 교육을 통해 온 가족이 함께 ‘돈의문박물관마을’의 신규 전시를 관람하고, 재료꾸러미로 창의력도 높이며 배움과 놀이를 함께 즐길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돈의문박물관마을 홈페이지(www.dmvillage.info)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기타 문의사항은 마을 운영팀(☎02-739-6994)에 연락하면 된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경기도, 올해 ‘노동복지’ 실태·수요..
   서울디자인재단 <일상의 예술, 그림책..
   가공밥, 떡볶이 등 쌀을 원료로 한 ..
   한농대 졸업생들의 농어업 희망 이야기..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