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글로벌 수소경제 협력을 위한 다자회의 참여

제34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총회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2.07

산업통상자원부는 12월 2일(화)~5(금) 4일간 제34차 국제수소연료전지파트너십(IPHE) 총회에 참석하였다.
 

금번 총회에서는 주요 수소경제 선도국들의 수소경제 정책 공유, 수소의 글로벌 교역가능성 등에 관한 논의가 이루어졌으며, 전세계적인 코로나-19의 확산세를 감안하여 화상회의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우선 금번 회의에서는 각국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쟁적으로 발표하고 있는 수소경제 관련 정책에 관한 공유와 질의・응답이 진행되었다.


산업부는 “미래자동차 확산 및 시장선점전략(‘20.10월)”을 통해 발표한 수소 상용차 확산, 이동형 충전소 구축, 선박・열차・건설기계 등 수소 모빌리티 R&D 지원 계획과 함께, 제2회 수소경제위원회에서 발표한 HPS 제도 도입 방안에 관해 소개하였다.


아울러, 정부 세종청사내 수소충전소 구축(‘20.8월)을 통한 수소 안전 홍보, 그린수소 해외사업단 출범을 통한 글로벌 수소 협력 방안 등을 소개하여 참가국들의 관심을 환기하였다.


이어서 금번 회의에서는 글로벌 교역재로서 수소의 잠재력에 관한 논의가 진행되었다.


Shell, Total 등 글로벌 석유 메이저社 관계자들은 화석연료에서 탈탄소경제로 전환하기 위해서는 수소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며, 재생에너지의 간헐성을 보완하기 위해서는 수소가 필수적임을 강조하고,


재생에너지 단가 하락, 각국 정부의 정치적 의지, 기술 진보로 인해 다양한 분야에서 수소 활용이 조속히 확산될 것이라고 예측하였다.


아울러 일본은 금년도 브루나이로부터 수소를 수입하는 실증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였으며, 내년중 호주로부터 수소 수입을 추진할 계획임을 소개하였다.


또한, 금번 총회에서 참석한 수소안전센터(CHS)는 전세계에서 발생한 수소 사고 사례 5건을 분석한 결과를 발표하면서, 수소 안전 기준을 설정하는 과정도 중요하지만, 사고 방지를 위해서는 안전 기준을 지키는 문화 정착이 중요함을 강조하였다.
 

마지막으로 금번 총회 계기 회원국들은 추출수소, 부생수소, 그린수소 등 다양한 종류의 수소 생산과정 분석을 통해 수소의 친환경성을 지속적으로 연구해나가기로 하였다.


산업부 관계자는 “금번 회의를 통해 세계 각국의 수소경제 주도권 확보를 위한 치열한 경쟁을 다시 한 번 확인하였으며, 우리 정부도 글로벌 수소경제를 선도할 수 있도록 수소경제 로드맵에 따라 민간과 혐력하여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갈 것”임을 밝히면서,


“내년 상반기 수소법 시행에 따라 수소경제로드맵을 보완하기 위해 ‘수소경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글로벌 수소경제 확산에 주도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양자・다자간 협력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임을 설명하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