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정보통신

네트워크

정보통신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인공지능 응급의료서비스 지원으로 응급환자 생존율 개선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0.12.17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연세의료원을 중심으로 7개 의료기관, 케이티, 카카오모빌리티 등 14개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이 참여한 ‘5세대(5G) 이동통신 기반 인공지능(AI) 응급의료시스템 개발’ 사업의 연구개발(R&D) 성과보고회를 12월 17일(목)에 개최하였다.
 

본 사업은 정부가 3년(’19~’21년) 간 180억 원을 투자하여 2년간 핵심기술을 개발하고, 내년에는 2개 지역에 보급·확산하는 사업으로 응급환자 발생부터 치료까지 신속하고 일관된 관리체계를 마련하기 위해 과기정통부, 보건복지부 및 소방청이 협력하여 추진하고 있다.

 
정부는 이 사업을 통해 우리나라 4대 중증응급환자(심혈관, 뇌혈관, 중증외상, 심정지)의 맞춤형 응급처치 및 신속한 응급실 이송을 통해 적시치료시간(골든타임)을 확보하여 응급환자의 생존율을 높이는데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본 시스템은 응급환자의 다양한 정보(음성, 영상, 생체신호)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고, 5G 망을 통해 통합플랫폼에 전송할 수 있는 구급차내 장비와 응급데이터 통합·분석 플랫폼으로 구성되며, 의료기관내 응급실 단말기를 추가 지원한다.


▲ 지능형응급의료서비스 주요 시스템 구성도


지능형응급의료서비스는 통합플랫폼에 전송된 응급데이터를 분석하여 구급차 내 구급대원에게 ① 표준 응급처치방안 제시, ② 구급활동일지 작성지원, ③ 최적이송병원 경로 등을 제시하고, 응급실 전문의들에게는 구급차내 상황을 실시간 전송함으로써 응급환자 도착 전에 최적의 치료준비를 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번 성과보고회에서는 ‘지능형응급의료서비스’를 실제 체감할 수 있도록 실제 응급상황을 가정하여 환자발생부터 최적 병원 이송까지 각 단계별로 구급대원들과 의료진이 지능형 서비스를 활용하는 상황을 시연하고 참석자들에게 중계하였다.
 

행사장 외부에 전시된 119구급차에서는 구급차 내부에 설치된 응급환자 데이터 수집 장치들을 소개하고, 응급환자 데이터 측정 및 분석 결과를 직접 확인하는 행사도 함께 진행되었다.
 

디지털뉴딜 현장점검 열일곱 번째 발걸음으로 이날 행사에 참석한 과기정통부 장석영 제2차관은 축사를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의료진과 ICT 역량이 응축된 결과물”이라 말하며, “5G 이동통신과 인공지능 기술이 응급환자의 생명을 구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길 바란다.”며 큰 기대를 나타냈다.


본 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연세의료원 장혁재 사업단장은 추진성과 발표를 통해 “지속적인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응급현장의 한계를 극복하는 결과를 도출하겠다.”라며 각오를 다졌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서울역사박물관, 사전예약제로 운영 재..
   농식품부, 계란 등 축산물 수급안정 ..
   충북도와 7개 유관기관이 바이오 기업..
   해수부, 설 물가안정 위해 수산물 1..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