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울산·부산·인천

지역투데이

울산·부산·인천

부산시, 산후조리원 결핵 감염 접촉자 검진 결과 최종 발표

3개 대학병원 소아감염 교수 및 질병관리청, 경남질병대응센터 등 관계 전문가와 자문회의 진행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2.22


부산시는 ‘M 산후조리원’ 결핵환자 접촉자(신생아 288명)에 대한 검진이 지난 2월 10일 완료됨에 따라, 소아감염 전문가 자문회의를 개최하였다고 밝혔다.


2월 19일 오후 6시에 진행된 회의에는 ▲오지은 교수(고신대학교 복음병원), 최수한 교수(부산대학교병원), 박수은 교수(양산부산대학교 어린이병원)와 ▲질병관리청, 경남권질병대응센터 등의 관계자가 참석하였다.


부산시는 지난해 11월 6일 ‘M 산후조리원’에 결핵환자가 발생하자 질병관리청, 경남권질병대응센터, 사하구보건소와 공동으로 역학조사팀을 구성하고, 소아감염 전문가와 대책회의를 수차례 거치는 등 신속한 대응체계를 구축한 바 있다.

 
당시 결핵환자와 접촉한 신생아 및 영아는 288명이었으며, 결핵 검사(흉부방사선) 결과 전원 정상으로 판정되었다. 다만, 잠복결핵 감염을 확인하는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Tuberculin Skin Test, 이하 TST)에서는 73명이 양성으로 확인돼, 잠복결핵 감염치료가 진행되고 있다.
 

이번에 완료된 신생아 및 영아 결핵 접촉자 검진 결과에 대해 전문가들은 “최초 지표환자 외에 추가 결핵환자가 확인되지 않았고, 지표환자의 증상 발생 이후 접촉하였던 BCG 미접종자 모두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되었으며, 전체 접촉자들의 투베르쿨린 피부반응검사 양성률도 이전의 문헌 보고와 비교할 때 높지 않았다. 또한, 지표환자의 임상 증상 및 영상검사 소견과 접촉자 검진 결과를 종합해 볼 때, 지표환자의 전염력이 높지 않았던 것으로 판단된다”고 하였다.


이어, “TST 검사에서 양성으로 나온 접촉자는 잠복결핵 감염치료를 완료해, 결핵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이 중요하다”고 제언하였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소아감염 전문가와 함께, 이번 신생아 결핵 접촉자 검진을 받은 영아들을 향후 1년까지 추적 관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신생아의 결핵 발병 예방 및 관리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학교에서도 온라인으로 문화예술교육을 ..
   변창흠 장관, 주택 공급기관 2차 간..
   산림과학박물관, 스마트 전시 시설로 ..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시 살처분..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부동산서비스산업 창업경진대회 대상,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