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시 살처분 대상 조정 연장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2.26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월 15일부터 2주간(~2.28) 실시해오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농장 인근 가금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 대상 축소’ 조치를 3월 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하여 중수본은 지난 2월 15일, 기존 발생농장 반경 3km 내 전 축종 가금에 대해 실시하던 예방적 살처분 대상을 반경 1km 내의 발생축종과 동일한 축종으로 축소한 바 있다.


중수본은 지난 2주간 야생조류와 가금농장의 발생양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이와 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하였다.


최근 야생조류에서 고병원성 AI 항원이 여전히 검출되고는 있으나, 검출빈도가 다소 낮아지고 있고 겨울철새의 서식 개체수도 감소(1월: 148만수 → 2월: 86만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2월 15일 이후 경기·충북·경북·경남·강원지역에서 7건의 가금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산발적으로 발생하였으며, 그간 방역조치 강화 등으로 발생건수는 감소 추세이다.


중수본은 3월 1일부터 3월 14일까지 2주간 조정사항을 유지하고, 추가적인 연장여부는 추후 재평가를 통해 결정할 계획이다.


또한 전체적으로 발생위험은 줄어들었지만 지역적으로는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만큼, 발표한 2주간 “AI 특별방역대책기간 연장 조치”와 차량 통제·소독 강화 등 그간 추진해 온 방역 강화조치를 지속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중수본 관계자는 “여전히 농장 내부와 주변에 잔존 바이러스로 인한 위험이 존재하는 만큼, 바이러스 제거와 방역수칙 준수에 대한 각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며,


가금농장 관계자를 대상으로 ”차량·사람의 농장 출입 최소화 및 소독 실시, 매일 전실 소독·청소, 축사 출입시 손소독, 장화 갈아신기, 농장 소독 및 주변 생석회 도포 등을 반드시 이행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강호열 기자 khy@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복지부, 마이 헬스웨이 서비스 구축을..
   봄철 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
   부산시, 2021년 노후공동주택 주거..
   서울국제정원박람회, 14일 개막 온·..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