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서울·경기·강원

지역투데이

서울·경기·강원

못생긴 “삼세기” 세계 최초 대량인공부화 성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3.04

▲ 삼세기

강원도수산자원연구원에서는“세계에서 처음으로 어류 중 가장 못생겼지만 맛으로는 첫 번째로 손꼽히는 삼세기를 4년 만에 대량인공부화에 성공하여 현재 3cm 크기의 1만 마리를 사육 중에 있다”고 밝혔다.

 
이번 대량인공부화는 2017년 착수하여 4년 동안 연구한 끝에 성공하였고, 지난해 10월말 고성군 대진 연안해역에서 교미를 마친 암컷을 확보하여 산란유도 후 80일간의 대량인공부화시험을 통해 지난 1월 중순에 대량인공부화(20만 마리)에 성공하였으며, 현재 전장 3cm 내외인 어린 삼세기(1만 마리)를 대상으로 초기 사육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삼세기는 쏨벵이목 삼세기과 어류로 우리나라 전 연안과 일본 중부 이북, 오호츠크해, 베링해 등의 북태평양에 많이 분포하며, 체내수정을 하는 종으로 부화기간이 길고, 부화 초기부터 다른 어류의 어린고기를 잡아먹을 정도로 탐식성이 강해 대량인공종자생산이 어려운 어종이다.


 

▲ 삼세기 대량인공부화


삼세기에 관한 연구는 난발생 및 초기생활사와 산란습성 등 단편적으로 일본에서 이루어졌으며, 국내에서는 생태, 산란생태, 난발생, 자치어의 형태발달 등 일부만이 구명되어 있는 실정으로 대량종자생산을 위해서는 체계연구가 더욱더 필요한 실정이다.

 
머리는 커다랗고 턱과 머리, 몸에 우툴두툴한 돌기가 나 있어 못생긴 어류로 손꼽히는 삼세기는 지역에 따라 삼숙이(강원), 삼식이(전라, 충청), 탱수(경남), 꺽지(강화) 등으로 불리우며, 강릉을 중심으로 동해 북부지역에서는 삼숙이탕, 경남 마산에서는 향토음식으로 탱수국, 인천 및 강화에서는 삼세기 알젓, 회무침 등으로 맛집을 소개하는 TV프로그램에서 자주 소개되는 대표적인 서민생선이다.

 
한편, 삼세기의 국내 생산량은 작년 기준 약 370톤, 생산금액은 약 11억 원으로 10년 전 대비 절반 수준으로 감소한 실정이며, 현재 kg당 위판가격은 2~3만원, 시중에서는 4~5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강원도환동해본부는 “이번 삼세기 대량인공부화 성공을 시작으로 부화 초기 강한 탐식성으로 인한 공식을 방지할 수 있는 먹이 및 사육기술을 개발하여 삼세기 자원의 효율적인 관리와 조성을 위해 삼세기 대량인공종자생산 원천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복지부, 마이 헬스웨이 서비스 구축을..
   봄철 야외 활동 시 진드기 매개 감염..
   부산시, 2021년 노후공동주택 주거..
   서울국제정원박람회, 14일 개막 온·..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