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광주시-시 교육청, 여성청소년 대상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

월 1만1500원씩 총 6만9천원 상당 용품 학교 밖 청소년도 지원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5.14

광주광역시와 광주광역시교육청이 16~18세 전체 여성청소년을 대상으로 생리용품 보편지원 사업을 올 하반기부터 본격 시작한다.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사업은 지난 2016년 저소득층 가정 가운데 생리대 구입비용이 없어 신발 깔창이나 휴지를 사용하는 이른바 ‘깔창생리대’ 사례가 알려지며 본격적으로 논의가 시작됐다.
 

현재 여성가족부는 기초생활수급권자, 법정 차상위계층, 한부모 가족 가구의 만 11~18세 여성 청소년들에게만 생리대를 선별 지원하고 있다.
 

사회취약계층 여성청소년에게만 선별 지원한다는 낙인효과 때문에 상처받는 청소년이 없도록 전체 여성청소년으로 지원을 확대해야 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광주시는 서울시에 이어 전국 두 번째로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지원 조례’를 지난해 7월에 제정했고, 시 교육청은 ‘여학생 생리용품 지원 조례’를 지난 2월 제정했다.
 

광주시와 시 교육청은 올 하반기부터 6개월간 총 2만2명의 16~18세 여성청소년에게 월 1만1500원, 총 6만9000원 상당의 생리용품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 보건복지부 사회보장신설협의를 진행 중이며, 사회보장신설협의가 완료된 후 지원된다.

 
학교 밖 청소년은 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서 지원하며, 여성청소년의 선호도와 제품의 안전성을 고려해 생리용품을 선별해 지원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시 교육청은 학교에서 여학생 보건위생 교육도 동시에 진행할 계획으로, 여성청소년 생리용품 보편적 지원사업은 지자체와 교육청의 좋은 협업 사례가 됐다.
 

이승오 시 교육청 교육국장은 “이번 지원사업으로 여학생들의 건강한 성장과 교육복지 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광주시와 협력해 여학생들에게 보건위생교육 및 지원 목적에 맞게 지원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곽현미 시 여성가족국장은 “생리용품 지원을 통해 여성청소년들이 건강하게 성장하는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며 “여성청소년들이 불편함 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사업 준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4일 ‘청소년복지 지원법’이 개정돼 선별적 지원에서 보편적 지원으로의 국가‧지자체 의무규정의 근거가 마련됐고, 내년 4월21일부터 시행 예정돼 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