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코로나 우울과 가족 갈등, 가족상담전화(1644-6621)가 도와드립니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5.17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5월 17일(월) 가족상담전화(1644-6621)(서울시 마포구 소재)를 방문해 상담서비스 지원 현황을 살피고 종사자들의 의견을 듣는다.


이번 현장 방문은 코로나 우울과 가족 갈등 등 다양한 가족 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서비스 제공 현황과 콜센터의 특수한 근무 환경을 고려한 방역 체계를 점검하고, 상담원들의 애로사항 등 의견을 듣고 격려하고자 마련되었다.

 
여성가족부는 가족상담전화(1644-6621)를 통해 △양육비 상담, △한부모가족 상담, △임신ㆍ출산 관련 위기ㆍ갈등 상담, △코로나 우울 등의 심리ㆍ정서 문제 등 다양한 가족문제 해결을 위한 상담과 정보제공 등의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① 임신부터 출산, 자녀양육에 이르는 단계별 통합 상담, ② 양육비 이행확보지원, 법률지원, 한시적양육비, 면접교섭 등, ③ 한부모지원서비스 안내, 정부지원 자격 및 관련 시설안내 등, ④ 코로나19 등 심리‧정서 상담, 가족정책서비스 종합안내 등이 있다.


지난 한 해 동안의 가족상담전화 상담은 70,640건으로 2019년(53,649건)에 비해 31.7% 증가하였으며, 2021년 1월부터 4월까지 상담은 29,892건으로 전년 동기(23,697건) 대비 26.1% 증가하였다.

 
특히 지난 2월부터는 이용자의 편리한 상담을 위해 기존의 전화 상담과 문자 상담 외에도 카카오톡 채팅 로봇(챗봇)을 활용한 채팅 상담을 365일 24시간 실시하고 있다. 채팅 상담 서비스는 카카오톡에서 ‘가족상담전화’를 친구로 추가하면 언제 어디서나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이날 현장방문에서는 여러 상담원이 한 공간에서 근무하는 환경을 고려해 코로나19 방역 체계도 점검한다.


가족상담전화는 지난해 상담원 간 좌석 거리 조정과 공간 분리, 상담원별 사무공간 조성, 상담원의 삼분의 일은 재택근무를 하는 등 코로나19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김경선 여성가족부 차관은 “코로나19 장기화로 가족이 함께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족 구성원 간에 서로 이해하고 존중하는 마음이 더욱 중요해졌다.”라며,


“코로나19로 인한 우울감과 가족 갈등, 임신과 출산 갈등, 한부모가족 상담 등 다양한 가족이 필요한 도움을 제때 받을 수 있도록 가족상담 서비스를 내실 있게 운영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