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지역투데이 > 제주

지역투데이

제주

제주도, 농번기 농가 일손 부족 어려움 극복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5.24


고영권 제주특별자치도 정무부지사를 비롯한 농축산식품국 직원 및 농협중앙회 제주지역본부 농촌지원단 등 20여명은 지난 21일 제주시 구좌읍 소재 마늘 수확 농가를 방문해 농촌 일손 돕기 봉사활동을 실시했다.
 

이날 봉사활동은 제주지역 봄철 농번기인 마늘 수확시기를 맞아 코로나19로 인한 외국인 근로자 확보 및 농촌 고령화에 따른 일손 부족 문제를 겪고 있는 농가의 어려움을 함께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제주도는 마늘 등 농번기 단기간에 집중적인 노동 수요에 대비하고, 적기 영농지원을 위해 수눌음 운동을 전개하고, 인력 부족이 예상되는 취약농가에 대하여 일손돕 기를 추진하고 있다.


이번 봄철 농번기에는 마늘 재배농가를 대상으로 △일반농가(유상인력 연결) △취약(고령, 여성, 소농)·장애·질병(코로나19 포함) 농가(무상인력 지원) 등에 연인원 4만여명을 확보·지원할 계획이다.
 

이어 고영권 정무부지사는 “농어촌 인력 부족 문제는 단기간 해결은 어렵지만, 공공기관부터 수눌음 일손 돕기에 동참하며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겠다”며 “더불어 제주도는 채소가격안정제 및 농업인력지원센터 운영 등을 통한 마늘 수급·가격 안정화로 농가 경영에 실질적인 도움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제주지역 마늘 재배면적은 1600ha로 전년 대비 14.8%, 평년 대비 21.9% 감소, 생산량은 2만 5000톤으로 전년 대비 26.2%, 평년 대비 21.9%나 줄어든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제주도는 제주산 마늘 수급 안정 추진계획으로 사업비 63여억원(국비·도비·사업농협 19억원씩·경제지주 6억 등) 을 투입, 제주산 마늘 9797톤에 대해 마늘 채소가격안정제를 추진하고 있다.


더불어 5월 31일까지 농업인력지원센터를 운영해 마늘 수확 등 일손을 필요로 하는 농가에 투입(일당은 농가에서 지급)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생산자단체, 6차산업 인증업체 등을 대상으로 수도권 제주 농특산물 전시 판매 홍보 행사를 지원하고 있으며, 이로 인해 청정 제주 농산물 우수성 홍보 및 농어업인의 소득 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재환 기자 lj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