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스타일 > 보건·복지

라이프스타일

보건·복지

대전시, 사는곳에서 지역사회통합돌봄을 받을 수 있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21.05.28

대전시는 노인·장애인 등이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사는곳’에서 필요한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는 지역사회통합돌봄 시범사업이 각광받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시의 돌봄사업은 노인ㆍ장애인 등에 대한 돌봄을 기존의 병원이나 시설이 아닌 ‘사는곳’에서 지역자원을 활용하여 맞춤형 돌봄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도록 하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민선7기 허태정 대전시장의 약속사업으로 지난해 유성구와 대덕구에서 시범사업으로 추진했고, 올해에는 동구와 서구로 시범사업이 확대되어 진행 중에 있다.


특히 대전시는 지역사회 특성을 살린 다양한 모델로 ▲동구는 퇴원환자를 위한 지역사회연계 구축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서구는 복지수요가 많은(둔산3동, 월평2동, 관저2동)곳을 시범동으로 선정하여 주거(노인친화주택사업), 영양밑반찬지원사업 등을 지원하고 ▲유성구는 ICT를 활용한 인공지능 AI 돌봄서비스, 굿바이 싱글사업(삼시세끼 반찬만들기, 생일파티 등) ▲대덕구는 비대면 안부확인서비스(사랑의 콜센터) 등의 프로그램을 제공 중이다.

 
대전시 보건복지국 정해교 국장은 “내년까지 시범사업을 거쳐 23년부터는 본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지역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보편적 복지제도 정착과 지속 가능한 사회보장제도의 발판을 마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대호 기자 kd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