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일반

부동산·경제

일반

방통위, 연동형 TV전자상거래 11월부터 시범서비스 개시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11.02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는 IPTV디지털케이블TV방송채널사용사업자통신판매업자로 구성된 연동형 TV전자상거래 컨소시엄을 통해 11월 1일부터 시범서비스를 개시했다.

시범서비스 기간 동안 시청자들은 신사의 품격과 같은 드라마 주인공이 착용한 의상이나 소품, 슈퍼스타K4 같은 프로그램의 가수들이 착용한 헤드셋이나 악기, 스포츠 프로그램의 프로골퍼가 사용하는 장비제품 등을 TV를 시청하던 화면에서 바로 구입할 수 있게 된다.

TV 전자상거래의 큰 단점이었던 불편한 결제 방식은 간편결제*, 스마트폰을 연동한 모바일 결제, 계좌 이체 등 다양한 결제 방식을 개발적용함으로써 이용자 편의를 대폭 개선시켰다. 또한, 관심상품 보관, 상품평과 같은 연동형 TV 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한 부가 기능들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번 시범서비스는 IPTV 2개 사(KT, SKB)와 MSO 2개 사(CM, CJ헬로비전)를 통해 14개 채널(CJ EM의 M.net, 올리브채널, 스토리온 채널, KBS 드라마스포츠, SBS 골프MTV, 코미디TV 등)에서 400만 가구를 대상으로 서비스 되며, 시범서비스 기간 중에도 추가적으로 채널이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방통위는 IPTV, 디지털케이블TV, 스마트TV 등의 보급 증가와 기술발전으로 연동형 TV전자상거래 활성화에 대한 산업계 요구가 증대됨에 따라 11년 11월 이후 관련 연구반을 구성운영하며, 규제 개선, 기술 개발 지원 및 시범사업 운영 등을 활성화 방안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왔다.

또 이번 시범서비스는 연동형 TV전자상거래 활성화를 위해 사업자들과 관계기관의 협력과 노력으로 이루어 졌으며, 12월 말까지 두 달 간 운영을 통해 접속구매 등 이용 실태, 소비자 행동 및 반응, 기술적제도적 개선사항들을 종합적으로 파악해 본격적인 서비스 확산을 위한 추가적 개선 방안을 도출해 낼 계획이다.

시범서비스를 계기로 연매출 1,000조 원이 넘고 급격히 성장하고 있는 전자상거래 시장으로의 방송통신 사업자 진입 기회가 마련되고, 방송통신 융합서비스 활성화로 이어지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간편 결제: 신용카드 정보를 저장한 후, 구매시 비밀번호나 개인식별번호 만으로 간단히 결제하는 방식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취약지에서 운영 중인 분만산부인과의 ..
   어린이집 미세먼지 대응 현황 점검
   어린이집·유치원, 코로나19 안전돌봄..
   국립종자원, 과수 바이러스 검정방법 ..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8개 종전부..
   자금조달계획서 등 실거래 고강도 집중..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