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트워크 > IT정책

네트워크

IT정책

SK텔레콤, WIS에서 HSPA+ 첫 시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5.24

SK텔레콤은 5월 25일부터 삼성동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WIS2010(World IT Show 2010)에서 네트워크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을 선보인다고 24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번 전시를 통해 3세대 기술의 최고 레벨인 HSPA+를 처음으로 공식 시연해 조만간 다가올 이동통신 네트웍의 미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또한 2010년부터 본격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IPE(Industry Productivity Enhancement) 사업과 연관된 모바일 기술을 다양하게 전시해 통신과 타 산업과의 융합을 통한 산업 생산성 증대 가능성을 제시하는 한편 향후 모바일 기술 발전의 방향성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WIS2010 전시회에서 SK텔레콤은 ICT기술을 통해 세상의 꿈을 현실화 한다는 ‘Dream Factory’(드림팩토리)를 전시 컨셉트로 정하고 ▲이동통신 네트워크와 기술 ▲신규 모바일 서비스 ▲스마트폰 관련 서비스와 기술 ▲IPE사업 솔루션 등 4개 분야 총 15종의 아이템을 전시한다. 3세대 기술의 최고 단계인 HSPA+ , WIS 에서 첫 시연 다운로드 최고속도 21Mbps인 HSPA+, 7월중 서울 일부 지역 커버리지 확보 HSPA+는 다운로드 최대14.4Mbps 속도를 보이는 HSPA(HSDPA/HSUPA) 대비 다운로드 속도가 최대 21Mbps 로 네트웍 속도를 50% 이상 업그레이드 시킨 3세대 기술의 최상위 단계이다. 이는 무선인터넷을 통해 700M 용량의 영화 한편을 5분 내에 내려 받을 수 있는 속도로 무선인터넷을 사용하는 고객들의 편의성이 크게 향상될 전망이다. SK텔레콤은 이번에 HSPA+ 기술을 공식시연 함으로써 CDMA 세계최초 상용화(1996.1), HSDPA 세계최초 상용화(2006.5)에 이어 SK텔레콤이 무선 네트워크 기술의 리딩 컴퍼니임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고 그 의미를 설명했다. 또한 향후 차세대 네트웍 기술인 LTE나 4G 상용화에 있어서도 기술적 우위를 선점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혔다. 이번 WIS 전시에서 HSPA+ 기술을 처음으로 시연한 SK텔레콤은 3세대 기술의 최고 레벨이라 할 수 있는 HSPA+의 로드맵을 밝혔다. SK텔레콤은 오는 7월에는 서울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10월에는 서울 전역을 대상으로 HSPA+ 서비스를 위한 커버리지 확보를 추진하며, 연말까지 인천·경기지역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한편 HSPA+의 네트웍으로 고속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는 단말기는 4분기 중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고정형 브릿지 국내 최초 시연 SK텔레콤은 최근 스마트폰 대중화와 함께 관심이 증대되고 있는 무선인터넷 분야에 있어 와이브로의 초소형 기지국 시연은 물론 고정형과 이동형 브릿지를 전시회에서 시연한다. 브릿지는 와이브로 신호를 와이파이(WiFi)로 전환해 주는 시스템으로 이동형 브릿지가 개별 이용자들을 위한 디바이스로 항상 휴대해야 했던 것과 달리 고정형 브릿지를 활용하면 실내 일정 공간에서 별도의 전환기기 없이도 WiFi를 통한 통신이 가능하다. 또한 RFID와 지그비(Zigbee) 기능이 없는 휴대폰에서도 USIM을 통해 근거리 개인통신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는 WPAN(W팬) USIM을 선보이는 등 모바일 기술의 변화상을 선보인다. 신규 모바일 서비스….DMB 2.0 멀티미디어기술대상(국무총리상) 수상 또한 이번 전시에서 SK텔레콤이 전시하는 DMB 2.0은 방송통신 융합 서비스의 대표적인 사례로 시청자가 DMB TV또는 라디오를 시청하는 동시에 DMB를 끌 필요 없이 필요한 경우 실시간으로 필요한 정보를 확인하고 무선 인터넷에 접속할 수 있는 양방향 방송 시스템이다. SK텔레콤은 휴대폰에서 방송망과 통신망을 모두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국내 최초로 개발해 지난 4월부터 DMB 2.0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기술적인 리더십을 인정받아 이번 WIS에서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는 멀티미디어 기술대상(국무총리상)을 받았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신규 모바일 서비스로 ▲증강현실 ‘오브제’ ▲문자인식 사전 검색과 ▲유선 서비스 B 등을 전시한다. 스마트 폰…’소니에릭슨 X10, HTC HD2 일반에 최초 공개’ SK텔레콤은 최근 강화된 스마트폰 라인업도 선보여 고객들이 다양한 종류의 스마트 폰을 비교 체험하면서 본인이 가장 원하는 스타일의 스마트 폰을 찾을 수 있게 될 전망이다. 특히 소니 에릭슨의 엑스페리아 X10과 HTC의 HD2가 일반인에 게 최초로 공개된다. 또한 SK텔레콤은 타사 가입자에게도 개방하는 개방한 Wi-Fi 프리존도 운영한다. SK텔레콤은 지난 4월 SK텔레콤 고객 뿐 아니라 타사 스마트폰 이용 고객도 무선인터넷을 이용할 수 있는 ‘개방형 WiFi 존’ 을 1만 국소에 우선 구축하는 등 개방을 통한 무선인터넷 활성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번 전시에도 개방형으로 Wi-Fi 프리존을 운영해 스마트폰 보유한 고객이면 어느 회사 가입자 든 상관없이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IPE 사업 솔루션…실시간 3D변환 기술, MIV 등도 선보여 아울러 SK텔레콤은 지난 2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최된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 Mobile World Congress)와 베이징모터쇼에서 선보여 크게 호평을 받은 바 있는 ▲실시간 3D 변환기술 ▲전기차용 MIV(Mobile in Vehicle)를 이번 전시회에 출품한다. 평면영상(2D)으로 제작된 영화와 드라마 등 동영상을 3D로 자동 변환해 주는 ‘실시간 3D 변환기술’은 3D 콘텐츠 제작 비용을 절감하는 등 영상산업의 생산성과 부가가치 증대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4월 베이징모터쇼에서 처음 선보인 전기차용 MIV 기술은 스마트폰을 활용해 전기자동차의 각종 기능을 제어·모니터링 할 수 있는 모바일 텔레매틱스 기술로 2011년 상용화를 목표로 하는 미래형 서비스이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IPE 사업과 관련된 서비스로 ▲모바일 영어 콘텐츠 제공 서비스인 청담 e-러닝 서비스인 잉글리쉬 빈 ▲세계 최초로 최대 8장의 신용카드 및 멤버십카드, 마일리지 정보 등을 담아 휴대폰으로 지불, 결제할 수 있는 T Smart Pay ▲ 휴대폰을 통해 인트라넷 및 메신저, 이메일 등을 구현하는 모바일 오피스 서비스 등, SK텔레콤이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IPE사업도 본격 소개할 예정이다. 한편 SK텔레콤은 25일부터 28일까지 4일간 열리는 이번 WIS2010 전시회 기간 동안 안드로이드 비보이쇼, 알파라이징 퀴즈쇼를 비롯한 다양한 월드컵 관련 이벤트와 포토 이벤트를 통해 관람객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계획이다.
이혜밀 기자 lh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문체부, 스포츠 융·복합 분야 전문 ..
   2020년 벼·콩 등 하계 보급종 생..
   국토부, 김현미 장관 “집 걱정 없는..
   건축안전팀 신설, 건축물 안전관리 정..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