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금융·증권

부동산·경제

금융·증권

아파트 춘추시대! 조경·녹지율 주거선택의 중요요소로 등장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7.15 12:03

과거 아파트의 선택기준이 학군이나 입지였다면 이젠 조경이나 녹지율 등 단지 내 환경이 주거선택의 중요한 요소로 자리잡고 있다. 단순히 집이 주거의 개념이 아닌 한발 더 나아가 삶의 공간으로 인식되기 때문이다. 실제로 단지 조경이 잘 갖춰진 아파트들이 수요자들의 선호도가 높고 시세상승 여력도 뛰어나다는 평가다. 이에 따라 건설사들이 앞다퉈 지역 내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나기 위해 조경꾸미기에 나서고 있다. 각 지역별 특징적인 조형물을 설치하거나 테마정원을 만들어 공원형 아파트를 추구하는 모습이 두드러진 것이다. 일산자이 위시티 등 조경에만 무려 600억원 투입 올 8월 입주를 시작하는 일산자이의 경우 지상에 차를 없앤 친환경 웰빙 아파트로 명품 조경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당초 사업승인 때 300억원으로 책정돼 조경비를 600억원으로 상향조정하고 그루당 평균 1000만원짜리 소나무 2200그루를 심는 등 조경공사비를 배로 늘렸다. 때문에 명품 소나무단지라는 별명까지 얻었으며, 그 외에 단지 안에 명품 경관화 전략에 따라 물, 숲, 들을 망라한 약 100개의 테마별 정원을 조성했다. 1블록~4블록까지 각 블록마다 주제를 정해 미니분수, 썬베드, 소나무 숲길, 잔디공원 등이 꾸며져 입주자 사전점검에서 예비 입주자들 및 인근 중개업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입주한 반포 래미안 퍼스티지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10억짜리 장수느티나무 한쌍과 금강산 만물상에서 모티브 한 미니폭포 등이 단지 내 조경물로 등장해 주목받았다. 그밖에 7월말 입주하는 청주 신영 시웰시티도 고급조경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청주 지월씨티의 경우 1블록 조경에만 무려 150억원을 투입하는 등 조경공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특히 단지 내 상징인 느티나무 거목의 가격이 무려 5억원을 훌쩍 넘었다고 업체는 밝혔다. 차별화,고급화 전략 중 하나로 입주율 높이기 위한 전략 건설사들이 명품 조경에 힘을 쏟는 것은 고급화 및 차별화 전략의 한 방법이다. 98년 분양가자율화 이후 좋은 품질만으로 경쟁력이 떨어진다고 건설사들이 판단함에 따라 기존에 신경을 썼던 평면, 자재 등은 물론이고 주변환경이나 시설에 눈을 돌리기 시작했다. 이런 현상은 수요자들의 눈높이가 높아진 것도 원인으로 꼽힌다. 이왕 집을 살거면 좋은 집을 사려는 경향이 뚜렷해지면서 고급화전략이 아파트에도 등장했기 때문이다. 더구나 최근에는 경기침체로 인해 주택거래가 실종되자 기존집을 팔지 못해 입주를 못하는 수요자들이 늘고 있기 때문에 입주전략을 위한 마케팅으로 등장하기도 했다. 기간 안에 입주할 경우 경품이나 혜택을 주는 것은 물론이고 수억원에서 수백억원을 들여 최고의 아파트로 만들어 주거환경이 뛰어난 것을 강조해 이사오게 하고 싶은 전략을 내세우는 것이다. 스피드뱅크 나기숙연구원에 따르면 “입주 시 바라는 점 등을 조사한 결과 아파트 내부 마감재를 비롯해 단지 내 조경이나 시설 등이 제대로 갖춰져 있는 단지에 입주를 희망하는 수요자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이에 건설업체들은 입주 후에도 수십억원의 예산을 추가로 들여 조경을 힘을 쏟는 모습을 보이고 있는 실정이다.
양예순 기자 ys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제14회 부산국제합창제’ ..
   농식품부-aT, ‘2018 홍콩 K-..
   서울한성백제박물관, ‘2018 백제 ..
   금감원, 대학 대상 ‘실용금융’ 강좌..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