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금융·증권

부동산·경제

금융·증권

산은 "中부동산 버블, 금융위협 수준은 아닐것"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4.15 10:13
[서울디지털신문] 산업은행은 중국의 부동산가격 폭등으로 인해 버블붕괴시 금융부실과 실물경제위기 우려가 고조되고 있으나, 그 영향이 중국 금융시스템을 위협할 정도는 아닐 것으로 분석했다. 산업은행 경제연구소는14일 ‘중국 부동산가격 적정성과 금융부실화 가능성 점검’보고서를 통해,중국 도시주민의 주택담보대출 원리금상환부담률(DTI)은 60%이며 연소득대비 주택가격수준(PIR)은 8.24로 기준치를 크게 웃돌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소득계층별 주택대출상환부담률은 총가구의 최상위 10%를 제외하고는 정상수준(40%)을 초과했다. 주목할 점은 동부연안 주요도시의 지표가 전국평균에 비해 월등히 높다는 것이다. 베이징과 상하이는 상환부담율(DTI)이 평균소득의 140%~120%, 주택가격이 연소득의 19~16배(PIR)에 달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주택가격이 급락할 경우 중상위층 이하의 가계를 중심으로 주택담보대출 부실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는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부실이 발생하더라도 금융시스템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주택담보대출 부실비율이 현재의 1%에서 30% 수준까지 높아지더라도 상업은행 부실대출비율은 4.7%(3.5%p 증가)에 그쳐서 금융 시스템이 감당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과거 금융기관의 부실대출(NPL)은 18%(2003년)에 달했으나 지속적으로 줄어들어 현재는 1.6% 수준에 불과하다. 중국 부동산시장 추이에 따라서 건자재와 가전 등 관련 업종의 수요감소로 인해 대중국 수출부진이 우려되는 등 우리경제주체에 미치는 영향이 클 수 있으므로 지속적인 모니터링과 대응책 마련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한지상 기자 hj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전시, ‘2018 청소년 웹드라마 ..
   덕수궁관리소, ‘덕수궁과 함께하는 이..
   부산시, ‘제15회 부산국제음식박람회..
   국토부,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