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경제 > 부동산·건설

부동산·경제

부동산·건설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 지난 1년간 77건의 아파트 하자분쟁 해결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1.10.11 17:21
국토해양부는 아파트 하자와 관련한 분쟁을 신속하게 해결해 주기 위해 지난해 10월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를 설치한 이래 1년 동안 263건(평균 22건/월, 1건/일)의 하자분쟁조정 신청을 받아 이 가운데 77건의 분쟁을 해결해 주었다고 11일 밝혔다.



이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전체 신청건수 263건 중 조정과정을 거쳐 조정이 성립된 경우는 77건(43%)이며, 당사자가 조정안의 수용을 거부하여 결렬되는 경우는 21건(12%)으로 나타났다. 분쟁조정 신청이후 입주자와 사업주체가 스스로 분쟁을 해결하여 종결(기각)되는 경우도 59건(33%)에 달했다.



국토해양부에 따르면 하자분쟁은 건축분야에서 가장 많이 발생(65%) 하였고, 그 다음이 기계분야(17.6%), 토목조경분야(10.6%), 전기분야(6.0%) 순으로 나타났다.



신청주체별로 보면, 입주자가 분쟁조정을 신청한 경우가 대부분(81%) 이었으며, 사업주체가 신청한 경우는 2.7%로 나타났고, 하자심사분쟁조정 신청건수는 증가하는 추세에 있으며, 앞으로 점점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하자심사분쟁조정제도는 하자의 책임범위에 대하여 입주자와 사업주체간에 분쟁이 발생한 경우, 전문가로 구성된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에서 분쟁을 조정해 주므로



* 위원회 : 민간, 법조계, 산업계 등 전문가 총 15인으로 구성



소송절차에 비해 별도의 소송 비용부담 없이 신속(60일, 1차에 한해 30일 연장)하게 분쟁을 해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소송의 경우 변호사 보수, 하자진단비용, 감정비용, 인지세 등의 기본적인 경비는 물론, 통상 승소가액의 약 20%~30%를 진단업자와 변호사의 성공사례비로 지불되며, 분쟁해결에 1년 이상 소요된다.



또한 소송이 진행되는 경우 사업주체가 하자보수를 중단함으로써 발생하는 2차 하자를 예방 할 수 있어 소송으로 인한 사회적경제적 비용을 절감할 수 있다.



국토해양부는 국민들이 하자분쟁조정제도를 몰라 활용하지 못하는 사례가 발생하지 않도록 홍보를 강화하는 한편 하자심사 및 분쟁조정업무의 공정성과 객관성 제고를 위해 하자점검 방법, 판정기준 및 하자보수 비용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고, 하자심사분쟁조정위원회의 운영을 지원하는 사무국의 인력을 보강하여 위원회의 조사업무를 강화할 예정이라고 밝히면서 국민들의 적극적인 이용과 관심을 당부했다.

서울디지털신문 sdnn@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부산지역 화상면접(상담)관 ..
   창경궁관리소, ‘동궐도와 함께하는 창..
   서울시, ‘어린이 자연체험교실’ 참여..
   문체부-한콘진, 블록체인·자율주행차 ..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