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현대엘리, 손글씨 입력 방식 엘리베이터에 적용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2.23 11:16

[서울디지털신문] 엘리베이터 호출에 필요한 푸쉬(Push) 버튼이 사라지고 그 자리를 터치(Touch)가 대신하고 있다. 터치스크린, 터치패드 등 IT 기술이 엘리베이터에 접목된 결과다. 최근 현대엘리베이터는 손글씨로 층수를 입력하는 일명 손글씨 입력 방식을 세계에서 처음으로 엘리베이터에 적용했다. 이 방식은 이용자가 손으로 터치스크린에 ‘23’을 쓰면 23층이 등록된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세계 최고 높이의 현대 아산타워에 손글씨 입력 방식을 시범 설치해 방문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시중에서 유통되는 이러한 터치형 엘리베이터(이하 터치형)는 크게 층수 입력 방식과 ‘1’부터 ‘0’까지의 숫자를 조합해서 입력하는 텐키(Ten-key) 방식이 있다. 터치형은 승장(승·하강) 버튼과 카내 버튼을 과감히 생략하고 한 번의 터치(행선층버튼)로 엘리베이터 호출이 가능하기 때문에 이용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도와준다. 특히 붐비는 엘리베이터 안에서 자신이 가고자 하는 층의 버튼을 눌러야 하는 번거로움이 사라진다. 또한 카내외부에 버튼이 없기 때문에 정돈되고 세련된 느낌의 미려한 디자인을 연출할 수 있어 건물의 이미지를 차별화하는데 용이하다. 대기 및 탑승시간을 대폭 줄여 약 20%의 에너지도 절감할 수 있다. 승강장에서 미리 등록한 다양한 승객들의 행선층(목적층)을 계산해 가장 빠른 시간 내에 이용할 수 있는 엘리베이터를 알려주는 행선층 예약시스템과 연동되기 때문이다. 카드 시스템을 적용하면 아파트 입출입 카드나 사원증 등을 통해 지정된 사람만이 엘리베이터를 이용할 수 있게 함으로써 외부인들의 출입을 사전에 차단해 각종 범죄를 예방하는 효과도 있다.
박문수 기자 pm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국립무형유산원, 국가무형문화재 합동공..
   대구시, 청소년 인터넷·스마트폰 치유..
   국립과천과학관, 화성·개기월식 특별 ..
   서울시, ‘2018 한강 다리밑 영화..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