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MWC 2010서 ‘임베디드 모바일 컴피티션’ 위너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2.17

[서울디지털신문] 삼성전자와 KT가 공동으로 출품한 임베디드 모바일 기술이 ‘MWC(Mobile World Congress) 2010’에서 공식 인정받았다. KT와 삼성전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통신 전시회 ‘MWC 2010’ 행사 기간 중 진행된 ‘임베디드 모바일 컴피티션(Embedded Mobile Competition)’에서 ‘베스트 임베디드 모바일 서비스 부문(Best Embedded Mobile End-to-End Service Category) 위너(Winner)로 선정됐다. 삼성전자와 KT가 공동 출품한 단말/서비스는 인터랙티브 자판기(uVending Machine)용 터치 방식의 대형 정보표시 LCD 모니터, 7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미디어플래너(Media Planner), 컨텐츠 공유가 가능한 전자책(E-Book) 등 3개 제품과 이들 기기간의 연계 융합 서비스이다. 대형 정보표시 LCD 모니터는 인터랙티브 자판기용 표준 모델로써모니터와 함께 제공되는 소프트웨어를 활용하여 다양한 형태의 인터랙티브 자판기 솔루션 제작에 활용할 수 있다. 미디어플래너는 7인치 터치스크린을 적용한 엔터테인먼트 기기로 PMP, PhotoFrame, Second TV 등 다양한 방향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또한 3G 와 와이파이 네트워크를 통한 인터랙티브 자판기과의 상호작용(interaction)을 통해 편리한 컨텐츠 검색과 사용하기 쉬운 컨텐츠 구매 방법을 제공한다. 전자책은 9.7인치 제품으로 내장된 Wifi기능을 통해 인터랙티브 자판기와 연계하여 컨텐츠를 다운받을 수 있으며 컨텐츠에 대한 사용자 리뷰를 작성하여 자판기에 송부할 수도 있다. KT와 삼성전자는 이 3개 제품이 각각 제공하는 고유 기능 이외에 광고와 멀티미디어 컨텐츠 서비스가 가능한 자판기 서비스, 전자책 등의 CE 기기에 특화된 컨텐츠 광고 등 신규 융합 서비스를 함께 제출해 주요 사업자 및 애널리스트들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측으로부터 높은 점수를 받았다. 금번 수상은 차세대 통신 시장의 블루 오션으로 일컬어지는 M2M(Machine to Machine) 시장에서 최고의 업체로 인정 받은 동시에 새로운 이동통신 시장의 청사진을 업계에 제시해 신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글로벌 주요 이동통신 사업자와 모바일 전문 애널리스트 등으로 구성된 ‘임베디드 모바일 어워드 선정위원회’는 삼성전자-KT를 포함해 전 세계 유수의 업체와 사업자 등 6개 제품과 5개의 서비스를 최종 후보로 뽑아 제품과 서비스의 독창성, 글로벌 신규 시장 창출 능력, 판매 실적, 타 산업 분야에서의 이동통신 응용성 등을 기준으로 선정작업을 벌였다.
김세헌 기자 k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