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일반

산업

일반

현대차, 이상봉 디자이너와 함께 쏘나타 스타일을 완성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1.13

[서울디지털신문] “쏘나타 디자인 미학이 패션 스타일로 완성되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대한민국 대표 디자이너인 이상봉씨와의 공동작업을 통해 쏘나타의 디자인 미학을 패션 디자인에 반영시킨 쏘나타 스타일의 의상을 제작했다고 밝혔다. 이번 공동작업은 오는 18일 출시 예정인 ‘쏘나타 2.4 GDI’ 출시를 기념하기 위한 것으로, ‘쏘나타 2.4 GDI’ 신차발표회는 이번에 제작된 의상들을 선보이는 패션쇼 무대로 개최된다. 쏘나타는 유기적인 선율을 가진 생동하는 조형물을 의미하는 ‘Fluidic Sculpture’라는 디자인 미학 아래 ‘강인함을 내재한 유연함’을 상징하는 동양난을 모티브로한 혁신적인 디자인으로, 출시 4개월 만에 누적계약대수 10만대를 돌파하는 등 국내 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고 있다. ‘쏘나타 2.4 GDI’ 출시 기념 패션쇼에 참여한 디자이너 이상봉씨는 한글, 소나무, 한복 등 가장 한국적인 모티브를 사용하여 세계 유명 컬렉션에서 한국의 미를 널리 알린 디자이너로 평가 받고 있다. 현대차는 디자이너 이상봉씨와 85년 1세대부터 6세대에 이르기까지 대한민국 대표 브랜드로 성장해온 ‘쏘나타’와 이미지가 부합된다고 판단, 이번 공동작업을 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번에 제작된 쏘나타 스타일의 의상은 쏘나타에 적용된 강인하면서 유연한 동양난의 아름다운 선율(Orchid Stroke)을 혁신적인 주름과 프린트, 옷감을 이용해 패션의 선율로 재창조됐으며, 동양적인 오브제로 포인트를 주어 미래지향적인 쏘나타룩(SONATA LOOK)으로 완성되었다. 디자이너 이상봉씨는 “새로운 쏘나타의 외관에서 느껴지는 동양난의 날렵하면서도 긴장감 있는 유연한 선율로부터 새로운 조형적 영감을 받았다”며, “이는 디자이너로서 지금까지 추구해온 한국의 전통미를 현대적 미학으로 재창조하는 디자인 철학과 잘 조화를 이룬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공동 디자인 작업은 테크놀로지와 패션의 이색적인 만남으로 이 둘이 만나 쏘나타 스타일의 영역이 확장됨과 동시에 새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창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쏘나타룩이 처음 선보이는 쏘나타 2.4 GDI 신차발표회는 쏘나타 스타일이 완성되는 장”이 될 것이라며, “쏘나타 2.4 GDI는 국내 최초 순수 독자기술의 ‘세타 GDI 엔진’을 탑재한 모델로, 수입차 대응은 물론, 쏘나타의 판매 신기록 행진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쎄타 GDI 엔진’은 150bar의 고압 연료를 연소실에 직접 분사하는 직접분사 연소계 시스템을 적용해 높은 엔진 성능 및 배출가스 저감을 달성했으며, 연비 또한 동급 가솔린 엔진 대비 대폭 향상됐다. 이를 통해, 신형 쏘나타는 최고출력 201마력, 최대토크 25.5㎏·m와 함께 13.0㎞/ℓ의 연비를 구현, 동급 수입차 대비 우수한 동력성능과 경제성을 구현했다. 한편, 쏘나타는 획기적인 디자인 변화를 꾀하기 위해 디자인 초기단계부터 디자인과 설계부문이 ‘디자인 사전점검회의’를 열어 쏘나타의 젊고 역동적인 초기 디자인을 최대한 살리기 위한 전사적인 노력을 펼쳤으며, 이러한 노력의 결과로 기존 40대 주고객층을 그대로 유지하면서 젊은층들로부터도 큰 인기를 모으고 있다.
김남주 기자 knj@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