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경기도, 7,121억 원 투입으로 FTA 지원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2.04.02
경기도가 2일 한 미 FTA 발효로 피해가 우려되는 농수산, 축산 분야와, FTA 활용이 필요한 섬유 분야 지원 대책을 포함한 `경기도 FTA 종합대책을 확정했다.

도에 따르면 이번 종합대책은 기존 FTA 대책을 보완한 것으로 제조업농축산업 외에 그동안 간과됐던 소상공인 등 서비스업 경쟁력 강화와 공공행정 분야 FTA 대응 프로세스 개선 등이 추가됐다.

도는 `경기도 FTA 종합대책에 따라 올해 기업 지원 등 6개 분야, 130개 사업에 모두 7,121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분야별로 살펴보면 먼저 자동차(부품)섬유 등 수혜 산업은 해외 전시회 참가 지원 등을 통한 해외시장 개척과 원산지 인증, 관세 환급 컨설팅 등 FTA를 활용한 생산 및 고용 증대에 힘쓰고, 소상공인 보호를 위한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 등 총 21개 사업에 996억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주요 피해 업종인 농축산업은 친환경농업직불금 등 지원금과 함께 축사 등 시설 현대화, 품종 개량 등을 통해 생산성을 향상에 주력하는 한편 친환경농산물우수축산물의 학교 급식 지원 등 안정적 소비기반 확보책도 마련하기로 했다.

도는 농수산과 축산 등 모두 94개 사업에 5,061억 원을 지원할 예정으로 경기도 FTA 종합대책 중 가장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제약산업은 중소제약기업의 연구개발 능력 강화와 해외시장 진출 지원 등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혁신형 제약기업을 육성을 위해 7개 사업에 206억 원을 지원하기로 했으며 중소기업 콘텐츠 지원과 투자 등 지적재산권 분야에도 6개 사업 857억원을 지원할 방침이다.

전성태 경기도 경제투자실장은 지난 2007년부터 매년 FTA 대책을 마련해 왔으며 이번 종학대책은 그동안 수립된 FTA대책을 종합한 것이다며, FTA 효과가 사회전반으로 골고루 확산돼 소외받는 도민이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경기도는 지난 2월 19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FTA 종합대책 위원회를 개최, 도가 수립한 종합대책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바 있으며,앞으로도 FTA에 따른 경제환경 및 사회 문화적 변화와 정책 수요를 지속적으로 파악, 주기적으로 종합 대책을 보완할 계획이다.

이상효 기자 lsh@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우리 지역 음식 관광 컨텐츠, 내가 ..
   그린리모델링 공공건축물, 품격 있는“..
   “동행사업(동네행복사업)”으로 우리집..
   과기정통부, 알뜰폰 활성화 대책 추진
   5일부터 부동산소유권이전특조법 시행
   부동산산업 창업의 메카! … 2020..
   2020년 부동산 가격공시 및 공시가..
   「부동산 거래신고 등에 관한 법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