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디클로로데나필’ 최초 규명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10.27 09:59

▲ 불법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인 디클로로데나필은 제품 내 해당 물질의 농도를 예측하기 어렵고 섭취자의 건강상태 고려없이 노출되기 때문에 심각한 위해성이 나타날 수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청과 관세청은 불법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인 디클로로데나필의 분자구조 및 특성을 최초로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식약청은 디클로로데나필이 지난 9월 관세청 중앙관세분석소에서 국제우편을 통해 미국에서 반입된 물품에서 처음으로 발견됐으며, 전문가 검토 및 분자구조 확인을 통해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임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디클로로데나필은 실데나필 구조의 일부를 디클로로비닐기로 변형시킨 물질로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상태로 섭취시 심근경색을 포함한 심혈관계 질환 등 심각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발기부전치료제의 부작용은 심혈관 질환 이상 가능성, 청력이상, 시각이상, 불안, 불면증, 지속 발기증, 생식기 통증, 얼굴 화끈거림 등이며 특히 관상동맥 작용 약물과 함게 복용 시 매우 위험한 상황을 초래하기도 한다.

식약청은 새로 규명된 디클로로데나필에 대한 검사를 강화를 위해 표준품을 6개 지방청, 중앙관세분석소 등 국가검사기관 및 식품위생검사기관 등에 배포했다. 앞으로도 부정물질 검사단속을 피하기 위해 의약품성분의 일부 구조를 변형시킨 새로운 유사물질에 대해 지속적인 검사 및 규명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 밝혀진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은 총 31종이며, 이 중 우리나라가 최초로 규명한 물질은 디클로로데나필을 포함해 18종으로 약 58%를 차지하고 있어 발기부전치료제 유사물질 검사능력이 우수함을 보여 주고 있다.

윤정애 기자 yja@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대전시, ‘2018 청소년 웹드라마 ..
   덕수궁관리소, ‘덕수궁과 함께하는 이..
   부산시, ‘제15회 부산국제음식박람회..
   국토부, 아름다운 우리강 탐방로 10..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