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소식

농업

농수축산소식

문화재를 향한 방어적 태도 벗는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9.02

대전광역시는 지금까지의 문화재 자체만을 보존하는 방어적인 태도에서 벗어나 문화재의 원형보존은 물론, 주변의 경관까지를 보존하여 본래의 가치를 높이는 창조적 문화재 행정 추진을 위해 「문화재 주변 외래 수종 개선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일제 강점기 총독부에서는 정책적으로 궁궐은 물론 주요 문화유적지 주변에 벚꽃, 편백나무 등을 심어 민족문화를 왜곡시키고 그 정기를 끊고자 하였다. 광복 이후에도 경제성장의 미명하에 우리의 문화재들은 점차 그 경관은 고사하고, 겨우 명맥만을 유지해 온 부분도 적지 않다.

문화재의 정신적 의미와 역사적 가치에 부합하는 경관을 가꾼다



대전시의 「문화재 주변 외래 수종 개선사업」은 이러한 폐해를 바로잡고, 문화재와 문화재의 경관을 온전히 보존하기 위한 조치의 하나이다.

우선, 대전시는 조선왕조실록, 지리지 등 각종 고문헌을 토대로 토착화된 고유수종과 20세기 이후 도입된 왜래 수종을 구분하는 기준안을 마련한 뒤, 시 문화재 64개소의 경관을 분석, 체계적인 문화재 경관개선 사업을 추진해나갈 계획이다.

단순히 재래종과 외래종을 구분하는 것을 넘어, 고증에 따른 공간별 전통수목 배식, 관람객들의 동선과 그 시선까지를 고려한 문화재 주변의 공간 디자인을 만들어 내고 향후 지속적인 관리시스템을 구축, 개별 문화재가 담고 있는 정신적 의미와 역사적 가치에 부합하는 경관을 가꾸어 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대전시는 내년도 용역예산을 확보하여, 전문 조사와 컨설팅을 마치고, 5개년 계획을 수립하여 다양한 연계사업을 추진함으로써 대전시 문화재 행정의 창조적 진화를 기대하고 있다.

정상미 기자 jsm@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과기정통부, 연구장비 공동활용 전문시..
   `달 착륙 50주년, 앞으로 50년’..
   “디스플레이 혁신공정 플랫폼으로 일(..
   대프리카의 폭염! 자원봉사자와 함께 ..
   지방이전 공공기관 보유 19개 종전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