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남해 수온, 10년간 최대 1.7℃ 상승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5.28 04:00
국립해양조사원은 남해에서 2000년부터 2009년까지 격월로 관측한 수온 관측 자료를 분석한 결과, 표층수온이 지난 10년 동안 약 0.2~1.7℃ 상승했다고 28일 밝혔다. 상승폭은 해역마다 약간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데 부산해역은 약 0.2℃, 여수와 제주북부 해역은 약 1.7℃, 제주도 모슬포는 약 0.7℃의 상승폭을 보임으로써 남해 동부해역보다는 중서부해역의 상승폭이 약간 높게 나타났다. 수심 50m 저층에서도 증가율이 낮기는 하지만 수온 상승 현상이 나타나고 있는데 성산포·여수·부산 해역에서 0.1~0.5℃의 상승폭을 보였다. 이는 남해 연안수의 수온 상승은 고온·고염의 대마난류의 세력이 강해지면서 겨울철의 최저수온이 상승했기 때문으로 보인다. 이처럼 남해 연안수의 평균수온이 상승하는 추세로 미루어 볼 때, 남해연안수와 대마난류를 구분 짓는 수온전선이 약해지면서 남해는 이미 난류성어류가 서식하기 적합한 아열대성 해양환경으로 진입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립해양조사원은 “아열대성 바다는 표층에 많은 열에너지를 품고 있기 때문에 태풍 및 폭풍해일의 강도가 그 만큼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지상 기자 hj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해수부, 수산물 간편 요리법 대국민 ..
   충남도, 숲 해설 프로그램 운영
   aT, ‘청년 직거래 창업 과정’ 교..
   인천농기센터, ‘어린이 농부 체험교실..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