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가축분뇨를 논에 뿌려두면 자연비료로 활용도 커져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5.20

추수가 끝나면 가축사료로 쓰기위해 대부분의 볏짚을 걷어가기 때문에 논에는 자연비료로 쓰이게 될 유기물량 현저히 줄어든다. 이에 농촌진흥청은 볏짚을 수거한 논에 돈분 퇴비와 액비를 일정비율로 사용하면 땅심을 보전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땅심 보전을 위해서는 축산농가로부터 무상으로 제공되는 부숙된 돈분퇴비를 단보(10a)당 300kg와 질소 농도가 0.3%인 액비 2톤을 모내기 20일 전에 3년간 넣어주면 넣지 않은 토양에 비해 유기물 함량이 23%정도 증가되었다. 또 인산함량은 34% 증가했고 그 밖의 양분보유능력이 크게 높아졌으며 쌀 수량도 28% 증가해 해마다 볏짚을 넣어준 토양과 비슷했다. 돈분 퇴액비를 활용한 화학비료 절감효과는 70%이상이었고, 축산농가의 분뇨처리 고충 해소 효과도 있었다. 농촌진흥청 맥류사료작물과 김기종 과장은 “사료로 이용된 볏짚을 가축분뇨 퇴액비를 통하여 다시금 농경지로 되돌려주는 순환농업체계가 지켜져야 경종농가와 축산농가가 상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양예순 기자 ys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혁신도시 시즌2, 우수사업 기획비 지..
   아동 빈곤가구에 대한 공공임대주택 우..
   스마트콘텐츠센터, 5세대(5G) 이동..
   과기정통부, 지능정보기술로 농어촌 지..
   ’18년 부동산 거래신고 위반 적발건..
   국토부, 부동산 투자도 리츠로 공동구..
   국토부, ‘제3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종이 없는 부동산정보 공유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