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벼농사, 못자리 없이 가능해진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5.17 11:25
못자리 없이 벼를 논에 직접 파종하는 무논점파 파종기술 연시회가 마련된다. 울산시 농업기술센터는 직파재배기술을 확대 보급하기 위해 온양 벼 무논점파 재배 생산단지에서 구·군 공무원, 농협담당자, 관내 선도농가 등 총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무논점파 재배 현장 연시회’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벼 무논점파 재배기술은 일반기계이앙법과 비교해도 품질과 수량에서 차이가 없으며, 벼 못자리 단계를 생략한 생력 재배기술로 관행 벼농사에 비해 노동력을 35% 절감할 수 있는 획기적인 기술이다. 일정한 간격으로 볍씨를 뿌리므로 입모가 안정적으로 확보돼 초기생육이 우수하고, 무논상태에서 파종해 잡초성 벼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 또, 적정한 파종 깊이의 골에 볍씨를 점파함으로 뿌리 활착이 좋아 벼 쓰러짐을 줄일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온양 벼 무논점파 재배 생산단지는 30ha 규모에 24개 농가가 참여하고 있으며, 이는 지난해 6개 농가 2ha에 비해 대폭 증가한 규모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쌀 수입개방에 대비해 벼 생산비를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벼 무논점파 재배기술 등 농업기술을 개발·보급해 울산농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지상 기자 hj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0개)
/ 600 bytes
 
   부산시, ‘2018 부산국제신발섬유패..
   서울문화재단, ‘렛츠 댄스 페스티벌’..
   대구시, 의료공백 없는 추석 명절 위..
   농식품부, ‘가을 농촌여행코스 5선’..
   국토부, ‘2018년 부동산 서비스산..
   국토부, 부동산 특화 국가공간정보 4..
   국토부, ‘제1회 부동산산업의 날’ ..
   국토부, 부동산 전자계약 사업 8월 ..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