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농업 > 농수축산.식품.유통

농업

농수축산.식품.유통

땅이 좋아야 질 좋은 인삼을 얻을 수 있다

글자크기 | | | 기사입력 : 2010.04.21

[서울디지털신문] 농촌진흥청은 고품질의 인삼 생산을 위해서는 심기 전 예정지 관리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올바른 인삼 예정지 관리 요령에 대해 밝혔다. 우량 인삼을 생산하기 위해서는 심기 전 1~2년 동안 흙 관리가 아주 중요한데, 이를 인삼 ‘예정지 관리’라고 한다. 인삼은 한 번 심으면 그 자리에서 4~6년이라는 오랜 기간 자라는 작물이기에 심기 전 예정지 관리가 인삼농사의 성패를 좌우한다. 예정지 관리는 섬유질이 많은 유기물을 충분히 시용하여 토양의 물리성과 화학성을 개량하고 화학비료는 사용하지 않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우선 활엽수 잎 등을 6~7월중에 채취해 10a당 4,500㎏(평당 15㎏) 이상을 예정지 전체에 고루 뿌리고 갈아 주며, 활엽수 잎 등을 구하기 어려울 때는 말린 볏짚, 보릿짚, 호밀짚 등을 10a당 1,800㎏ 사용하거나 호밀, 수단그라스, 옥수수 등의 벼과에 속하는 작물을 재배하여 사용한다. 벼과에 속하는 작물로 재배할 경우, 호밀은 10월 상·중순에 13kg/10a의 씨를 뿌리고 잎이 노랗게 변하는 황숙기인 6월 중순에 밭에 식물체를 잘라서 눕힌다. 수단그라스의 경우에는 4월 하순~5월 상순에 5~6kg/10a의 씨를 뿌려서 7월 하순~8월 상순의 황숙기에 밭에 식물체를 잘라서 눕힌다. 섬유질이 많은 유기물 토양,화학비료는 사용하지 않는 것이 원칙 잘라 눕힌 식물체는 로타리 작업기를 이용해 15cm 깊이로 3~4회 갈아엎은 후, 어느 정도 썩힌 다음 다시 깊게 갈아엎는다. 이때 너무 깊이 로터리를 치게 되면 덜 썩혀지기 때문에 유의해야 한다. 예정지 토양을 갈아 업는 방법은 5~10월중 15회 이상 깊이갈이(30㎝ 이상)를 하며 먼저 갈았던 방향과 엇갈아 준다. 특히 7~8월 고온기 한낮에 자주 갈아주는 것이 토양소독과 물리성 개량에 아주 좋다. 식양토(질참흙)는 사양토(모래참흙)보다 더 많이 갈아주는 것이 토양개량 면에서 유리하며, 특히 식양토(질참흙)는 과습하거나 너무 건조할 때를 피해서 수분이 적정할 때 갈아 준다. 예정지 관리 기간은 1~2년을 권장하나 보통 1년간 예정지 관리를 하고 있으며 고추 등 비료를 많이 사용하는 작물을 재배한 토양이나 개간한 메마른 땅 등의 토양은 필히 2년간 관리 하는 것이 안전하다.
양예순 기자 yss@sdnn.co.kr
<저작권자(c)서울디지털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광고(Advertisement)
중간배너
 (0개)
/ 600 bytes
 
   ‘21.4월말 미분양 전국 15,79..
   서울시, LG전자(주) 후원 받아 ‘..
   경기도, 생활밀착형 폭염 저감시설 1..
   4월 주택 매매거래량은 9.3만 건,..
   「부동산거래신고법」 하위법령 개정안 ..
   허위·과장 온라인 부동산 광고 모니터..
   국토부, 부동산 중개서비스 개선방안 ..
   허위·과장 부동산 매물, 더 이상 발..
 광고(Advertisement)
타운페이지10여년 배너